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유성소방서, 차량화재 대응 매뉴얼 제작 보급차량 엔진룸 개폐장치 사전 위치파악으로 신속대응 가능

 
▲ 유성소방서가 차량 엔진룸 내부의 개폐장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매뉴얼을 제작했다.

대전 유성소방서는 차량화재 시 신속한 현장대응을 위해 차량 엔진룸 내부의 개폐장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매뉴얼을 제작했다고 31일 밝혔다.

대전소방본부가 최근 3년간 대전에서 발생한 차량화재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발생건수는 모두 347건으로 7명의 사상자와 20억 8000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유성소방서는 지난 3개월간 유성구 소재 폐차장과 중고차 매매단지, 신차 판매회사의 협조를 받아 48종의 다양한 제조사 차량의 엔진룸 개폐장치 위치를 조사했다.

이번 매뉴얼 제작을 시작으로 점차 이용이 증가되는 전기차·수소차 등 차량화재에 대한 현장대응 자료도 준비할 계획이다.

유성소방서 119구조대장은 “위급한 현장에서 신속하게 엔진룸 개폐장치 개방으로 인명과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