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드림톡톡’ 어르신 안부전화 복지사각지대 발굴 ‘톡톡’대덕구, 어르신 의망일자리 참여자 활용 전화로 일상대화 나누고 안부 확인

대덕구(구청장 박정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어르신들의 안부를 확인하는 전화상담 ‘드림톡톡’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노인 복지시설이 일제히 휴관해 갈 곳이 없어진 어르신들을 위해 희망일자리 참여자를 활용, 전화로 일상 대화를 나누거나 안부를 확인하고 복지정보를 안내하도록 하고 있다.

지난달 ‘드림톡톡’운영으로 안부확인 2101건, 노인돌봄서비스 안내 및 발굴 104건, 노인일자리 안내 121건, 그 밖에 기초생활수급자 등 각종 복지서비스 안내 등을 실시했다. 또한 배우자와 사별한 우울감 호소자, 자살충동 호소자 등 4명을 대덕구정신보건센터에 곧바로 의뢰해 전문 상담을 받도록 조치했다.

한 어르신은 “몇 개월째 혼자 집에서 밥을 먹는게 너무 힘들고 외로웠는데 이렇게 안부를 챙겨줘 고맙고, 앞으로 살아갈 의욕이 생겨난다”고 전했다.

이처럼 안부전화로 시작돼 복지사각지대까지 발굴하는 ‘드림톡톡’은 대상자 상당수가 지속해서 전화안부 받기를 희망하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박정현 구청장은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우울감을 호소하고 있는데, 어르신들이 느끼는 우울감은 더욱 클 것으로 생각된다”며 “내 주변에 대한 작은 관심인 일상적인 안부 묻기가 어르신들의 고립감과 우울감을 덜어드릴 수 있는 만큼, 작은 것부터 소중히 여겨 곳곳에 숨겨진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