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미담
전민동 새마을지도자협의회, 후원금 500만원 기탁유성구 행복누리재단에...생활 어려운 위기가구 발굴 지원

 
▲ 청 본관 입구에서 고병식 회장(가운데), 한상규 부회장(오른쪽에서 두 번째), 김용덕 감사(왼쪽에서 두 번째)가 정용래 유성구청장(오른쪽에서 첫 번째)과 신동천 유성구행복누리재단 상임이사(왼쪽에서 첫 번째)에게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500만 원을 기탁하고 있다.

대전 유성구(구청장 정용래)는 17일 구청 본관 입구에서 전민동 새마을지도자협의회(회장 고병식)가 유성구행복누리재단에 후원금 500만 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이번 후원금은 새마을지도자협의회 회원들이 환경정화 활동을 통해 모은 수익금 등으로 마련됐다.

전민동 행정복지센터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생활여건이 어려워진 위기 가구를 발굴하고, 유성구행복누리재단은 전달 받은 후원금으로 대상자들에게 필요한 생활용품 등을 구입해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기탁식에 참석한 고병식 회장은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7년 동안 모은 수익금을 기부하기로 결정해 준 협의회 회원분들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이웃들과 함께하는 전민동 새마을지도자협의회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