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정치
국토 균형발전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망” 강조박영순 의원,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국가계획 반영의 필요성 제기

 
▲ 박영순 의원.

박영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대덕구)은 충청지역 현안사업인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계획이 국토의 균형 발전과 동·서해안 시대 교두보 마련을 위해 충청권 광역 고속도로망 확충 계획에 반드시 반영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영순 의원은 16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진행된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은 국가 간선도로망 계획(7×9) 중 동서축 평균 간격(약 50km) 대비 동서 3축과 4축 사이의 간격이 넓어(약 130km) 대전~서해안(보령) 접근성 제고를 위해 꾸준히 필요성이 대두되어 온 사업”이라며 “이 고속도로 건설을 위해 2019년부터 대전시 주도로 충청남·북도, 보령시 등 10개 자치단체가 공동 TF팀을 만들어 타당성평가 용역을 추진해 왔고 그 결과 최적의 고속도로망을 구상해 국토교통부 및 한국도로공사에 건의했으며, 2019년말 국가 최상위 계획인 제2차 국토종합계획(20~40년)에 반영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의원은 “대전을 포함해 10개 관련 지자체가 이미 국토부에 공동 건의한 바 있는 보령~대전~보은(영덕) 고속도로가 개설되면 대전에서 보령까지 거리는 약 27~80km, 시간은 45~61분이 단축되는 것으로 분석되어 통행 시간 및 물류비용 절감 등 사회적 편익이 약 3조 6000억 원 발생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업의 내용과 고속도로 건설 시의 사회적 편익의 증가와 장점을 자세히 피력했다.

박 의원은 “이 고속도로가 개설되면 통행시간 및 물류비용 절감에 따른 충청권 500만 주민들의 교통복지가 향상되고, 국토 간선도로망을 합리적으로 조정함에 따라 국토의 균형발전에도 커다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금년 말까지 수립 중인 국토교통부 국가계획(고속도로망 종합계획, 고속도로 건설계획)에 반드시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며 이에 대한 현재 추진 내용과 이후 계획을 강도높게 질의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