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정치
조승래 의원 “KBS 충남방송국 조속 설치” 촉구전국 광역시도 중 유일하게 재난주관 지역방송사 없는 충청남도

 
▲ 조승래 의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 간사/대전 유성구갑)이 KBS 충남방송국 조속 설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조 의원은 지난 15일 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서 열린 한국방송통신공사(KBS)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양승동 사장 주도로 충남방송국 설립 계획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조 의원은 “KBS ‘1도 1국’ 기본틀에서 유일하게 예외가 되고 있는 곳이 충남”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광역도 가운데 재난 주관 지역방송사가 없는 곳은 충남이 유일하다.

이날 질의를 통해 조 의원은 “지난 2018년 11월 인사청문회 때 양승동 사장은 충남방송국 설립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며 “양 사장 주도로 충남방송국 설립 계획을 마련해 국회에 직접 보고하라”고 강조했다.

KBS는 지난 2011년 내포신도시에 2만 925㎡ 규모의 충남방송국 건립 부지를 확보하고, 2015년 잔금 납부까지 마쳤다. 그러나 이듬해인 2016년 KBS는 충남방송국 설립 실시설계비 4억 원을 세웠으나, 경영난을 이유로 삭감했다.

2018년 말 기준 충남지역 10개 시·군에서 KBS에 내고 있는 수신료는 262억 원에 달한다. 공주와 계룡, 논산, 부여, 금산 5개 시·군까지 합하면, 충남도민들이 내는 KBS 수신료는 훨씬 늘어나게 된다. 같은 해 KBS의 도 단위 수신료 수입률에서 충남은 4.0%로, 경기와 경남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충남도민들은 수백억의 수신료를 납부하면서도 지역방송국이 없어 각종 재해·재난 시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받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충남은 노인 인구가 많아 지상파 방송에 대한 의존도가 높지만, 지역방송국으로부터 제공받을 수 있는 각종 방송서비스에서 소외되면서 도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조승래 의원은 “KBS 충남방송국 건립 계획이 본사 투자 우선순위에서 밀려 계속 지연되면서 충남도민들은 수신료를 내고도 응당한 방송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등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라고 지적하며, “재난·재해 관련 정보 신속 전파, 방송서비스 소외 및 상대적 박탈감 해소, 알권리 충족, 방송의 지역 균형발전 등을 위해 KBS 충남방송국은 조속히 설립되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