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경제
정부지원 제외 사각지대 소상공인 긴급지원 실시대전시, 연매출 4억 원 이상 매출감소 소상공인과 폐업 및 재기(창업) 소상공인

 
▲ 대전시청사.

대전시는 코로나19 장기화 극복을 위한 특별지원대책의 일환으로 매출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이번 정부지원 대상에서 제외돼 사각지대에 놓인 소상공인들에 대한 ‘긴급지원금’과‘폐업 및 재기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사각지대 소상공인 긴급지원금’은 연매출액 4억 원 이상 소상공인 중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100만 원을 지원한다.

신청 접수는 오는 19일부터 온라인(http://sr.djba.or.kr)으로 시작되며, 방문신청 접수는 오는 26일부터 11월 13일까지 대전경제통상진흥원과 각 구청별 전담창구를 통해 할 수 있다.

방문접수가 시작되는 오는 26일부터 30까지는 대표자 출생년도 끝자리별 기준 5부제로 진행되며, 11월 2일 부터 13일까지는 구분 없이 신청 가능하다.

신청서류는, 사업자등록증, 통장사본, 연매출액 및 매출감소를 증명하는 자료를 준비 신청해야 한다.

아울러, ‘폐업 및 재기지원’사업은, 연매출액 및 매출감소 구분 없이 코로나19가 발생한 2월 29일 이후 폐업과 창업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점포정리에 대한 비용과 창업에 따른 비용을 최대 200만 원 이내에서 지원한다.

오는 26일부터 온라인(http://sr.djba.or.kr)과 방문신청 접수가 대전경제통상진흥원에서 진행된다.

다만, 이와 유사한 사업으로 수혜를 받은 소상공인은 지급대상에서 제외되며, 정부지원‘새희망자금’내지 대전시 지원‘소상공인 긴급지원금ㆍ관광사업체 지원사업ㆍ영업금지업종 추가지원금󰡑등을 받았다면, 최대 200만 원 이내에서 차감 후 지급된다.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 및 자치구, 대전경제통상진흥원 홈페이지 공지사항과 대전경제통상진흥원 전담창구(☎042-380-7990)로 하면 된다.

대전시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 “대전시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ㆍ자영업자ㆍ중소기업 긴급지원 대책을 발표했으며, 추경예산 심사가 완료되면서 관련부서에서 신속한 지급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지원금이 작게나마 위로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