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정치
진영 행안부 장관 만나 중기부 이전 재검토 협조 요청박영순 대전시당위원장, 황운하·장철민 의원과 함께 이전 반대여론 전해

 
▲ 진영 행안부장관을 만나 중기부 이전 재검토 협조 요청하고 있는 박영순 시당위원장과 황운하 장철민 의원.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은 23일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세종 이전 여부를 결정하는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반대 여론과 부당 의견을 전하는 등 이전 저지를 위한 움직임을 계속했다.

박영순 시당위원장은 이날 오후 황운하(중구)·장철민(동구) 국회의원과 함께 정부세종2청사 행정안전부를 찾아 진영 행정안전부(행안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대전시민들의 중기부 이전의 명분 부족과 시민 반대 여론 등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박영순 위원장은 “세종과 인접해 있는 대전에서 중기부 이전을 검토하는 것은 정부 기관의 지역 이전이라는 법적 취지에도 맞지 않는 등 적절하지 못한 조처”라며 “중기부가 이전한다면 대전의 인구 유출은 물론 지역경제에도 악영향을 주는 등의 여파도 고려해야 한다”고 이전 불가 의견을 피력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지역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중기부 이전까지 공식화돼 많은 시민들의 실망과 절망감이 깊어지는 상황”이라며 중기부 세종 이전 의향에 대해 재검토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진영 장관은 이에 대해 “(중기부 세종 이전은) 당장 시급하게 추진할 사안은 아니다”며 “법적 절차에 따라 추진 과정에서 대전시민의 여론을 충분히 수렴해 결정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박영순 시당위원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은 앞서 중기부 이전 반대 성명을 발표한데 이어 지난 21일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22일에는 박병석 국회의장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와 만나 중기부 이전 반대 의사를 전하는 등 중기부 이전 전면 재검토를 위한 행보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