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대전
대전시, 안전신문고 활성화를 위한 깜짝 이벤트안전신고 7만 번째 신고자 포상금 10만 원 지급, 내년도 기록 경신 노력

대전시는 올해 안전신문고 전국 최고 신고율 기록 달성을 시민과 함께 자축하기 위해 실시한 이벤트 결과를 공개했다.

대전시는 안전신문고 활성화 및 안전신고의 질적 향상과 시민참여 확대를 위하여 지난 10월 28일부터 12월 10일까지 안전신고 집중 홍보기간을 운영해 7만 번째 신고자에게 10만 원의 신고 포상금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7만 번째 행운의 주인공은 중구 소재 회사에 근무하는 직장인 A씨로 오류초등학교 앞 신호등에 부착된 보행신호 음성안내 보조 장치가 사람이 지나가지 않을 때도 음성이 나오는 오작동을 발견해 신고했다.

A씨는 평소 안전신문고에 남다른 관심을 갖고 참여하면서 “안전신문고로 신고하고 개선된 모습을 보면 뿌듯한 마음이 든다”며 “모두가 조금만 우리 주변의 안전에 신경을 쓴다면 더 나은 안전한 사회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하고 행운의 주인공이 되어 한편으로는 기쁘기도 하지만 부담감도 있다”고 말했다.

음성안내 보조 장치 관리부서는 A씨가 제보한 불편사항 등을 포함한 미비한 사항을 보완할 방침이다.

대전시는 생활 속 안전위험요인을 사전에 발견해 신고하는 것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것을 예방하는 효과가 크다고 판단해 안전신고 시민참여를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연말까지 마일리지 적립 우수자, 코로나19 확산 방지 우수신고자를 대상으로 추가 이벤트를 통해 포상금을 지급하고 안전신문고 홍보 캠페인을 비롯한 2020 안전 신고 우수사례집 발간 배포 등 다양한 안전신문고 활성화 시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행정안전부 협업사업과 연계해 행정복지센터에서 배포하고 있는 안전 신고 스티커를 공공 시설물에 부착한 후 안전신문고에 50건 이상 신고하고, 신고번호를 해당 구청에 제출한 선착순 11명에게 7만 원 상당의 비접촉식 체온계를 내년 1월 중 지급할 예정이다.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안전한 대전을 만들기 위해 많은 시민이 위험요소를 안전신문고에 신고하여 크고 작은 사고들을 막을 수 있었다”며 “우리 가족과 이웃을 위해 우리 마을의 위험요소부터 적극적으로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오는 27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대전평생교육진흥원 식장산 홀에서 민간단체와 함께 안전신문고 활성화를 위한 민관 합동 워크숍을 진행할 계획이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