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이상민 의원, 태권도 문화유산발굴 추진위원장 추대남북 대표하는 문화유산으로 국가무형문화재 지정필요

 
▲ 이상민 의원.

이상민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유성을)이 13일 태권도의 국가 무형문화재 추진 및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등재를 위한 시민의 모임으로 부터 ‘태권도문화유산발굴 추진위원장(이하 태문추)’으로 추대됐다.

태권도는 태권도진흥 및 태권도공원조성등에 관한 법률에 의하여 국기 태권도로 지정돼 있다. 세계 210개국에 보급된 대표적 우리나라의 문화 상징이자 올림픽 정식 종목이다.

전통 무예에 뿌리를 둔 태권도는 1945년 광복 이후 체계화 되었고 1960년대 현대적 태권도의 정립과 함께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이 되었다. 그러나 태권도는 국가 무형문화재로는 등재 되어있지 않으며 무예 종목에는 택견이 인정받고 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 상징인 태권도를 국가 무형문화재 지정은 물론 유네스코에 인류 무형유산으로 등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전에 위치한 ‘태권도문화원’을 중심으로 태권도 포럼 등 몇 차례의 모임을 갖고 지난해 11월 가칭)태권도문화유산발굴 추진위원회 추진 기획단(단장 오노균 태권도문화원장)이 만들어졌다.

문체부에서는 2018년 태권도 미래발전전략과 정책과제로 유네스코에 태권도의 인류 무형문화유산등재 추진계획을 발표하였으며, 문화재청에서는 지난해 4월 제3차 무형문화재 위원회를 열고 태권도 국가 무형문화재 종목 지정을 검토한 바 있다.

북한은 80년대 최홍희 총재가 태권도를 보급한 이래, 무예도보통지의 권법이 현대 북한 태권도의 원형임을 강조하며 유네스코에 2017년 세계기록 유산으로 등재하였다.

이 의원은 “태권도는 북한이 앞장서 무예도보통지를 근거로 유네스코에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했고 아리랑·한글·씨름등과 함께 남북이 대표하는 문화유산”이라며 “국기 태권도를 문화유산으로 발굴하여 당연히 국가무형문화재가 되도록 국회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남북협력 차원에서 태권도를 인류 무형유산 공동 등재에도 정책적 검토가 필요하다”라며 “유네스코 인류 무형유산 등재를 위한 전문가 정책 토론회도 개최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5선 중진의원으로 태권도법 제정 시 법사위원으로 간사를 맡아 법 제정에 앞장서왔다. 2008년 대전시 태권도협회(당시 협회장 오노균)에서 전국 최초로 상설 시범단 운용 시 엑스포 태권도 시범단장을 맡아 태권도 저변 확대를 위해 공헌하여 국기원 명예 7단을 수여받는 등 태권도에 관심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