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동구, 주민 욕구 반영한 21개 자활사업 개시자활근로자 491명에게 주민의 다양한 욕구 반영한 21개 자활사업단 시작

 
▲ 황인호 동구청장(가운데)이 지난해 자활사업단(맘스토리사업)을 방문해 함께 누룽지를 만들고 있다.

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는 지난 4일부터 지역자활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491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21개 자활사업단을 시작했다.

구는 올해 자활사업을 주민의 개인별 욕구를 반영해 주민이 자활의 길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고 밝혔다.

구는 자체사업으로 지역사회 취약계층 지원 및 환경개선 등을 위한 ▲뒷골목 청소 ▲하천정비사업 ▲공원 관리 등 6개 사업에 360명을 배치했으며 지역자활센터에서는 ▲맘스토리(누룽지사업) ▲미라클(방역, 입주청소) ▲네잎크로버(부품 조립) 등 15개 사업단을 구성해 131명에게 일자리제공이 이뤄졌다.

또, 근로를 통해 얻는 심리적 만족감과 경제적 안정감을 찾아 자활‧자립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민‧관이 함께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구는 이외에도 올해 자활생산품을 한곳에서 체험하고 판매할 수 있는 시범사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주민의 정서적, 정신적 문제 해결 등을 위한 개인별 맞춤형 사례관리를 통해 안정적 삶을 유지하는 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올해도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많은 주민들에게 희망을 전하기 위해 민‧관 협력으로 주민 모두가 골고루 잘 살 수 있는 동구를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