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행정
“유역중심의 통합물관리, 지역에서 길을 찾다”금강유역 물관리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지역별 토론회 개최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공동위원장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상진 충남연구원 수석연구위원, 이하 위원회)가 “유역중심의 통합물관리, 지역에서 길을 찾다”라는 주제로 ’금강유역 물관리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지역별 순회 토론회를 개최한다.

위원회는, 오는 24일 오전 세종 정부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금강수계 토론회를 시작으로, 당일 오후 전주 그랜드힐스턴 호텔에서 만경‧동진강 수계 토론회를 개최하고, 오는 3월에는 삽교천수계와 금강서해수계 토론회를 연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는 금강유역 물관리 최상위 계획인 ’금강유역 물관리종합계획‘ 수립과 관련하여 관계기관과 지역주민, 전문가들이 함께 고민하고 소통하는 경청과 공감의 장을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금강유역 물관리종합계획’은 금강유역의 물관리 전 분야를 포괄하는 종합계획이다.

위원회는 이 계획의 수립을 위해 (사)한국물환경학회, (사)한국수자원학회, (사)한국농공학회, ㈜한국종합기술, 한국농어촌공사 등 국내 물관련 학회 및 전문기관들과 공동연구진을 꾸려 작년 12월부터 관련 연구에 들어갔다.

해당 계획에는 ‘유역중심의 통합물관리’ 실현을 목표로, 우리 지역 금강의 특성과 물관리 문제점들을 고려하여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추진전략과 실행내용들이 담길 예정이다.

위원회는 금번 토론회에서 특히 금강수계 물관리의 핵심 화두인 금강유역 강 자연성 회복 구상방향과 현안과제 도출을 중심으로 관계기관과 전문가, 지역주민들과 함께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금강유역 물관리종합계획은 향후 10년간 금강 유역의 물관리 정책방향을 제시할 중요계획으로, 특히 물관리 일원화 실현 이후 최초로 수립되는 종합계획인 만큼 각계의 폭 넓은 참여와 의견 수렴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상진 공동위원장 또한 금강유역 물관리종합계획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토론회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바탕으로, 자연성을 회복한 금강의 혜택이 미래세대에도 이어지게 만드는 종합계획이 완성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