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주택화재경보기, 화재사망자 저감 효과 톡톡대전소방본부 2023년까지 주택화재경보기 100% 보급추진

대전시에서 일반주택에 무상으로 보급하고 있는 주택화재경보기가 화재 시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대전소방본부(본부장 채수종)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로 사망자가 17명이 발생했지만, 주택 내 주택화재경보기가 설치된 주택에서는 단 1명의 화재사망자도 없었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16일 유성구 장대동 빌라에서 어린자매가 조리 중 발생한 화재에서도 주택화재경보기가 울려, 이웃주민이 경보기의 소리를 듣고, 신속히 대처하여 피해를 최소화 하는 등 일반주택에 설치된 주택화재경보기와 소화기가 인명피해 저감에 효과적이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우송정보대학 소방안전관리과 허만성 교수는“주택에 설치하는 주택화재경보기는 자동차의 안전벨트나 에어백과 같이 사고 시 인명피해를 줄이는 데 큰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며 “가족의 안전을 위해 최소한 각 방마다 주택화재경보기를 설치하기를 권장해 드린다.”고 말했다.

대전소방본부는 주택화재로 인한 사망자 저감을 위하여 민선7기 약속사업으로 일반주택(단독, 다가구, 연립주택 등)에 주택용 소방시설(주택화재경보기, 소화기) 무상 보급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2020년 12월말 기준으로 15만3561가구에 설치하여 약 63%의 보급률을 보이고 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