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대전
대전시, 노후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장치 비용 지원접수2월 26일부터 3월 10일까지...약 2000여대 83억 원 지원예정

대전시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83억 원을 투입해 노후경유차에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수는 약 2000대이며, 신청자격은 대전시에 등록된 자동차 배출가스 5등급 경유자동차 소유주로 2월 26일부터 3월 10일까지 신청 가능하다.

지원사업에 신청하기 위해서는 작년과 달리 올해부터는 저감장치 제작사에 신청하는 것이 아니라 차량소유주가 직접 자동차배출가스등급제 사이트(emissiongrade.mecar.or.kr)에서 저공해조치 신청을 해야 한다.

대상자 선정 기준은 선착순 선정이 아닌 수도권 지역 상시 진입차량과 생계형 차량, 최신 연식의 차량을 우선 지원하며, 기존에 단속 유예를 위해 저공해조치 신청 완료한 차량도 저감장치 지원 신청기간에 재신청해야 한다.

대상자로 선정된 차량은 환경자동차환경협회로부터 적정 장치 제작사를 안내 받고 장치 제작사와 부착 계약 체결 후 자부담금(28~65만 원)을 납부하면 저감장치를 부착 진행하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 홈페이지에서 공고문 참고(대전시 홈페이지 검색창에 ‘저감장치’ 검색)하면 된다.

대전시는“노후경유차 지원사업은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의 주원인인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노후 경유 차량 소유자의 많은 관심 바란다.”며 “앞으로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