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대화동 ‘카페누엘’, 대덕e나눔 참여점포 18호점 지정선결제 나눔문화 확산으로 경제 살리기 나서

 
▲ 박정현 대덕구청장이 지난 23일 대화동 ‘카페누엘’에서 대덕e나눔 참여점포 지정 현판을 부착했다.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는 지난 23일 대화동에 위치한 ‘카페누엘’ 커피숍을 대덕e나눔 참여점포 18호점으로 지정하고, 선결제 나눔문화 확산을 통한 지역경제 살리기에 나섰다.

대덕e나눔은 주민 모두가 나눔을 실천해 더불어 잘사는 행복대덕을 만들어 가자는 의미로, 그동안 대덕구 내 음식점·커피숍·서점·꽃집·빵집 등 17곳을 지정점포로 운영해 왔다.

대덕e나눔은 지정된 점포에서 상품을 미리 결제해 친구·연인·가족 등 특정인이나 불특정인에게 그 상품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나눔운동이다.

상품 구매는 지역화폐 대덕e로움으로 결제해야 하며, 결제를 하면 쿠폰을 지급받게 된다. 구매자는 그 쿠폰에 결제된 상품을 이용하길 바라는 특정인이나 불특정인을 기재하고, 결제된 상품과 전하고 싶은 말을 적어 지정점포에 마련된 게시판에 쿠폰을 부착하면 된다. 쿠폰을 받은 사람이나 적시된 사람은 누구나 그 쿠폰에 명시된 상품을 지정점포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박정현 구청장은 “대덕e나눔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서 나눔을 통해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지역경제를 살리는 일석이조의 새로운 경제살리기 모델”이라며 “대덕e나눔 지정점포를 많은 시민들이 찾아 더불어 사는 정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올해 대덕e나눔 지정점포를 100곳으로 확대하는 한편, 업종도 더 다양화해 나눔을 통한 지역경제 살리기에 박차를 가해 나갈 예정이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