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대전시, 터미널 및 정류소 특별 방역활동 전개2021 지역활력플러스 일자리사업과 연계, 취업취약계층 채용 방역 추진

대전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속ㆍ시외버스 터미널과 정류소에 대한 방역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2021 지역활력플러스 일자리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게 될 이번 방역사업은 오는 21일부터 8월 20일까지 4개월간 실시될 예정으로, 대전시는 모두 7명을 채용해 대전복합터미널과 서남부시외버스터미널 등 터미널 2곳과 유동인구가 많은 정류소 2곳에 대해 집중적인 방역활동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방역인력에 대한 모집기간은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이며, 신청자격은 사업개시일 현재 만18세 이상인 근로능력이 있는 대전시 거주자로서, 취업취약계층 및 코로나19로 실직ㆍ폐업 등에 처한 자에 해당한다.

단, 실업급여 수급권자, 공무원 가족, 공적연금 수령자 등은 사업참여가 제한된다.

자세한 공모내용 및 근로조건, 접수장소 등은 대전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방역사업 참여자 선정결과는 4월 20일 발표될 예정이다.

대전시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터미널 및 정류소에 대한 이번 방역활동이 다중이용시설을 통한 코로나19의 지역 내 유입과 확산 방지는 물론, 취업취약계층에 대한 긴급 생계지원 효과도 있을 것”이라면서 내실 있는 사업추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