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대전
‘제1회 대전 로컬비즈스쿨’ 지속적 계약 이어져대전시, 로컬비즈스쿨 1기 우선협상자 세 번째 계약

대전시가 주관하고 대전도시재생지원센터가 주최한‘제1회 로컬비즈스쿨’을 통한 지속적인 계약이 체결되고 있다.

대전시의 로컬비즈스쿨은 원도심 내 빈 점포와 창업인을 연결시켜 원도심 활성화를 도모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11월에 처음으로 개막해 14개의 아이템, 8명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고, 첫 번째, 두 번째 계약에 이어 세 번째 계약에 성공했다.

이번에 계약한‘으능정이부루어리’팀은 국내 최초로 새활용(업사이클링) 양조장을 운영하는 업체로 도시농업, 지역특산주 제조, 판매, 체험, 관광까지 연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도시형 6차 산업을 목표로 한다.

으능정이부루어리가 자리 잡은 곳은 중구 은행동 55-15번지로 케미스트리트에 위치한다. 이 곳은 오랫동안 비어 있던 점포로 현재 내부 공사 중이며 4월 중에 오픈할 예정이다.

으능정이부루어리의 민재명 대표는“100평 규모의 공간을 월 40만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으로 임대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계약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 건물주와 대전도시재생지원센터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 또한 지역사회의 도움으로 성장하는 기업인만큼 도시재생의 좋은 사례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고 입주 소감을 밝혔다.

대전시 도시재생과 김홍일 과장은“이번 계약으로 지역의 잠재적 자원을 활용한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쇠퇴된 원도심을 되살리는 불씨가 될 것”이라며“새롭게 문을 여는 로컬비즈스쿨 관련 사업체에 대전 시민의 많은 관심과 방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