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문화 예술
봄꽃들의 향연, 국립세종수목원 새우난초 개화국립세종수목원, 난초과식물전시온실에서 활짝 피어

 
▲ 한라새우난초(Calanthe striata) 개화 모습.

한국수목원관리원 국립세종수목원(이유미 원장)은 난초과식물전시온실 내 새우난초가 개화했다고 4월 9일 밝혔다.

새우난초는 난초과 여러해살이 식물로 꽃 모양이 웅크린 새우등을 닮았다고 하여 ‘새우난초’라 한다.

세계에 약 200여 종이 자생하고 있는 새우난초는 제주도와 남해안, 안면도, 울릉도 등지에서 자생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새우난초 원종은 새우난초, 금새우난초, 여름새우난초, 신안새우난초 등 4종과 교잡종은 한라새우난초, 다도새우난초가 있다.

국립세종수목원에는 45여 종의 새우난초품종을 포함해 약 57종의 난초과식물을 전시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난초과식물 수집과 보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