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경제
신제품 ACTILINK, 높은 기술성과 시장성 확인예비 유니콘 플라즈맵 예비 기술상장특례 기술평가 A등급 획득

 
▲ 신제품 ACTILINK 모습.

주식회사 플라즈맵(대표 임유봉)이 전문평가기관인 나이스디엔비를 통해 진행된 예비 기술상장특례 기술평가에서 A등급을 획득하면서, 내년 상장을 위한 목표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고 9일 밝혔다.

코스닥 기술특례상장 제도는 기술성·사업성이 우수한 기업이 기술평가기관의 평가를 통해 상장할 수 있도록 허용한 것으로, 전문평가기관 2사의 기술평가 등급에 따라 상장 예비심사 청구가 가능하다.

특히 이번에 진행된 예비 기술상장특례 기술평가의 경우, 올해부터 정비된 기술평가 항목과 항목별로 구체화된 평가내용이 반영된 것이다.

플라즈맵은 이번 A등급을 통해 Medi-DSP 기술이 적용되어 49개국에 수출한 스터링크(STERLINK) 초고속 저온 멸균기와 플라즈마를 이용한 생물학적 재생·활성 기술인 Bio-RAP 기술이 적용돼 출시되는 액티링크(ACTILINK) 표면처리기의 높은 기술성과 시장성을 입증했다.

이번 신제품인 ACTILINK의 경우, 99초만에 기존 제품 대비 표면의 불순물을 50% 이상 효과적으로 제거해서 전세계에서 가장 깨끗한 임플란트 표면을 만들었다는 점이 장점이다.

정형외과와 치과 임플란트 표면 처리에 범용적으로 플라즈마를 응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지난해 진공학회에서 ACTILINK는 Bio-RAP 기술을 통해 유기물을 제거하고, 친수성을 향상시켜 골유착 수준을 증가시킨다는 점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초기 임플란트 식립의 실패를 예방하고, 빠른 골융합을 유도하는 혁신적인 기술로 평가된 바 있다. 빠른 골융합은 임플란트 수술 성공 여부를 판가름 짓는 핵심 요소로 골융합의 시간을 30% 이상 단축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임플란트 기술에 큰 변혁을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플라즈맵은 2015년 카이스트 실험실에서 출범하여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김정수)의 드림벤처스타 2기,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지원사업, 대전벤처스타 데모데이 등을 통해 기술개발, 투자유치 지원받아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 예비유니콘 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번 예비 기술상장특례 기술평가 A등급과 신제품 출시를 통해 2022년 상장을 바라보며, 향후 플라즈마 기술 기반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의 성장이 기대된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