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국립세종수목원, 어린이날 바나나 종자 나눔 행사5월 5일 어린이날 방문자센터서 선착순 500명 무료 나눔

 
▲ 벨루티나바나나(Musa velutina H.Wendl. & Drude).

한국수목원관리원 국립세종수목원(이유미 원장)은 5월 5일 어린이날 벨루티나바나나(Musa velutina H.Wendl. & Drude)의 종자와 모종을 방문자센터에서 선착순(어린이 500명)으로 무료 증정한다.

바나나 종자와 같이 제공되는 화분은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수집해 재활용하여 바나나를 바로 파종할 수 있는 키트로 제작되었다.

벨루티나바나나는(Musa velutina H.Wendl. & Drude) 인도 북동부와 동부 히말라야가 원산지인 파초과, 파초속의 여러해살이 풀이다.

이 바나나는 열매가 분홍색을 띠고 있어 분홍바나나로 불리기도 하며, 바나나가 익으면 스스로 껍질을 벗는 특징이 있다. 열매는 식용 가능하나 씨가 단단하고 많아 주로 관상용으로 재배한다.

집에서 키우는 벨루티나바나나의 종자는 1개월에서 최대 6개월 이내에 발아하며, 파종 후 약 1년이 지나면 꽃과 열매를 볼 수 있다.

국립세종수목원 원창오 전시원관리실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어린이들이 반려식물로 바나나를 직접 키우면서 수목원에서 행복한 추억을 남겼으면 좋겠다”며, “수량이 제한적이라 어린이에게 양보를 부탁하며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반드시 지켜달라”라고 당부했다.

벨루티나바나나(Musa velutina H.Wendl. & Drude)는 사계절전시온실 내 열대온실에서도 만나볼 수 있으며, 벨루티나바나나의 식물정보와 재배방법은 한국수목원관리원 블로그, 국립세종수목원 SNS에서 자세히 볼 수 있다.

한편, 국립세종수목원은 5월 5일 어린이날을 맞이해 방문자센터에서 수목원을 찾은 어린이를 대상으로 사탕 증정 이벤트와 버블기 가동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