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충남소방, ‘선풍기 화재’ 주의 당부최근 5년간 도내 선풍기 화재 30건… 쌓인 먼지 제거하고 안전하게 사용해야

 
▲ 지난해 8월 아산시 득산동의 한 창고에서 과열된 선풍기에 화재가 발생했다.

충남소방이 본격적인 선풍기 사용이 시작되는 여름철을 맞아 선풍기 화재 주의를 당부했다.

10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도내에서 발생한 선풍기 관련 화재는 총 30건이다.

1명이 사망하고 1억 2500만 원의 재산피해도 났다.

24건(80%)이 연중 사용 빈도가 가장 높은 7∼8월 사이에 집중됐고 6월에는 4건(13.3%)이, 5월과 9월에도 각각 1건(3.3%)씩 발생했다.

화재 원인별로는 전기적 요인이 15건(50%)으로 가장 많았고 기계적 요인 14건(46.7%), 기타 요인 1건(3.3%) 순이었다.

실제 지난해 8월 2일 태안군 소재 숙박업소에서 환기를 위해 켜놓은 선풍기 과열로 발생한 불이 침대로 옮겨 화재로 이어졌다.

같은 해 8월 아산시의 한 창고에서도 사용 중이던 선풍기 과열로 화재가 발생해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진압됐다.

도 소방본부는 올해 여름 월평균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발표에 따라 선풍기 사용량이 늘 것으로 예상, 안전한 사용을 당부하고 나섰다.

오경진 소방본부 현장조사팀장은 “오랜 시간 사용하지 않고 보관해놓은 선풍기는 먼지를 제거하고 눌리거나 꺾인 전선이 없는 지 살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문어발식 콘센트 사용을 금하고 모터 부분이 뜨겁거나 타는 냄새가 나면 즉시 사용을 중단하는 등 안전한 사용”을 당부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