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교육
농촌일손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공주대-농협충남세종지역본부, 도농교류활동 지원키로

 
▲ 공주대-농협충남세종지역본부 업무협약 모습.

국립 공주대학교(총장 원성수)는 10일 대학본부 중회의실에서 농협충남세종지역본부와 상호 유기적인 업무협력 체계구축을 통해 도농교류활동을 지원하고 농촌지역 일손 부족 해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공주대 원성수 총장, 유석호 학생처장, 정혜선 자원봉사센터장과 충남세종지역본부 길정섭 본부장, 박재명 공주시지부장, 황진선 공주대지점장, 송연광 충남세종지역본부 농촌지원단장, 이은우 공주시지부 농정지원단장 등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 기관은 코로나19로 영농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이 그 어느때보다 도움의 손길이 절실하다는 현실을 공감하고 농협의 인력중계센터 인프라와 대학생 봉사자원을 결합해 농촌일손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상호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자는 계기로 마련됐다.

협약을 통해 ▲농촌일손돕기 등 농촌인력 지원을 위한 활동 ▲벽화그리기 등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 조성 사업 ▲지역사회 멘토링 봉사 등 재능기부 활동 ▲도농교류활동 전반에 대한 참여 및 협조 ▲기타 협력사업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항 등에 대해 양 기관이 성실히 이행하기로 합의했다.

공주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외국인 근로자 입국이 어려워지고 내국인의 인력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지역 농가에 재학생 농촌 일손 돕기 자원봉사자를 모집해 지원할 계획이다.

농협충남세종지역본부는 자원봉사자에 대해 상해보험, 간식비, 교통비 등을 지원하고 공주대는 활발한 홍보 활동을 통해 학생들에게 참여를 유도하는 등 역할 분담을 통해 내실 있는 농촌 일손 돕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원성수 총장은“대학과 지역의 상생가치를 익힐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라며“충남세종의 대표 국립대학교로 특화된 봉사 활동으로 지역 사회와 함께 발전하고 기여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농협충남세종지역본부 길정섭 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농가인구 감소·고령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지역 인력난 해소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대학생들에게도 다양한 영농체험을 통해 농업분야 진로탐색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행사를 주관한 정혜선 자원봉사센터장은 “협약을 통해 공주대는 지역사회와 함께 농촌일손 돕기 봉사 활동을 통해 봉사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기는 계기 될 것이다”라며“앞으로도 공주대는 멘토링 봉사와 재능 기부 활동 등 지역사회와 협력하는 봉사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