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충남연구원, ‘미세먼지 저감숲 체계 구축’ 제안백승희 연구원, 충남도 6개 시·군 미세먼지 취약지역 우선순위 선정

 
▲ 충남도 미세먼지취약지역 우선순위 분포도.

충남연구원(원장 윤황)은 도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축사와 발전소, 편서풍(해염입자) 등의 영향으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차단할 수 있는 ‘충남형 미세먼지 저감숲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최근 충남연구원 사공정희 책임연구원과 백승희 연구원은 ‘충남형 미세먼지 저감숲 체계 구축을 위한 미세먼지 취약지역 우선순위 선정’ 연구 보고서를 내놨다.

보고서에 따르면, 충남의 미세먼지 저감숲 체계는 ‘해안농촌지역’이라 할 수 있는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서해안의 해안림(1차 차단막), 읍·면단위의 마을숲(2차 차단막), 동단위의 도시숲(3차 차단막) 등 크게 3단계로 설정하고 있다.

연구진은 “이러한 충남형 미세먼지 저감숲은 해안림과 연계한 지역이 우선이므로 미세먼지 발생원과 취약시설 분석 대상 지역을 해안림이 분포하는 도내 6개 시·군으로 한정해 미세먼지 취약지역 우선순위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미세먼지 노출정도(축사, 발전소, 해염입자)와 미세먼지 취약정도(복지시설, 의료시설, 교육시설)를 기준으로 종합해 평가한 결과, 6개 시·군 전체 면적의 62.2%가 미세먼지에 일정 부분 노출되어 있거나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태안과 홍성지역이 각 73.4%와 85.8%로 가장 넓은 면적이 미세먼지에 노출되거나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미세먼지취약지역 중 가장 취약한 1등급을 받은 지역은 당진이 1923.8ha로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하고 있었다.

이에 연구진은 “아무래도 태안은 해염입자, 홍성은 축사의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분석되었고, 1등급 공간 분포만 보면, 당진이 25개소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서산(17개소), 보령(13개소), 태안(12개소), 서천(11개소), 홍성(6개소) 순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6개 시·군을 조사한 결과, 미세먼지취약지역의 동지역뿐만 아니라 읍·면지역의 마을숲 조성에 더욱 힘을 쏟아야 한다”며 “미세먼지 저감숲 체계 구축을 위해서는 현실적으로 미세먼지취약지역(특히 1등급 지역) 내 유휴지 매입 또는 장기 임대, 사유지 녹지활용계약 및 녹화계약 등을 활성화하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