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경제
대전시, 수소전주기 부품 원스톱 지원 공모사업 확정지역현안 해결형 R&BD 과기부 공모...수소부품 지역기업 큰 도움 기대

허태정 대전시장은 11일 과기정통부 지역현안 해결형 R&BD 공모에 대전이 제출한 대덕연구개발특구 수소전주기 부품 원스톱 시험시험·평가·지원 플랫폼 구축사업이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지난 1월 14일 대덕연구개발특구 지역현안 해결형 R&BD 신규과제를 신청하여 지역별 사전기획과제로 대전을 포함한 1차 선정된 광주, 대구, 부산, 전북과 경쟁하여 최종 선정됐다.

국비 20억 원을 포함하여 총 51억 원(국 19억8300만원, 시 5억9500만원, 민간 25억7800만원)의 사업비로 지역기업 수소산업 부품개발을 지원하게 되는 이 사업은 신동지구에 올해 말 완공을 목표로 구축중인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와 연계하여 한국가스기술공사에서 약 26억 원을 투자하여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이 사업은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의 수소부품 시험 항목에 없는 수소연료전지 성능평가 및 수소부품 내구성 시험에 대하여 지역기업에 대한 수수료 감면을 포함한 국내 및 국제표준인증 지원을 골자로 하여 수소산업 관련 지역업체의 부품개발 활성화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올해 12월 공사를 마치고 내년 1월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가는 신동지구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는 대전지역 기업에게 제품시험 및 평가인증 등에 드는 비용 중 50%를 감면하여 수소관련 기업의 대전 이전을 촉진하고 지역기업에게는 부품 및 제품개발의 기술 및 국제표준과 성능인증을 지원하게 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내년에 운영을 시작할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는 국내 수소산업의 발전을 위한 전국에서 유일한 기업지원 센터”이라면서, “이 센터가 지역기업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과기부 공모 등 적극적인 국비 확보를 통해 대전이 수소산업 관련 기업하기 최고의 환경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