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확진자 병상확보를 위한 생활치료센터 개소충남도, 코로나19 4차 ‘대유행’ 선제 대응

 
▲ 공주시 소재 중앙 소방학교를 충남도 자체 생활치로센터로 운영키로 했다.

최근 일주일 기간 동안 전국 코로나19 확진자수는 일 평균 1454명(.7.13.~7.19. 기준)이 발생하는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에 충남도민의 확진자 입원 치료를 위한 병상 확보에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도 자체 운영 생활치료센터를 개소키로 했다.

충남도의 확진자 518명(7.13.~7.19. 기준)의 입원 현황을 보면 천안 단대병원 등 도 내 의료기관에 310명이 입원하였고 중앙 및 충청권 생활치료센터에 192명, 타지역 병원 등에 16명이 입원 치료 중에 있다.

도내 코로나 확진자 입원 치료용 병상 487명분에 329명이 사용 중에 있어 가동률이 67.6%(‘21.7.19. 기준)에 육박한다.

이에 충남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도내 확진자의 원활한 입원・치료를 위해 공주시 소재 중앙소방학교에 코로나 경증 환자 173명을 수용할 수 있는 생활치료센터를 오는 23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생활치료센터에는 의사 및 간호사 등 의료진과 행정인력, 군, 경찰 등 운영인력 약 50여명이 투입된다.

이에, 충남도 이정구 재난안전실장은 “4차 대유행에 대비해 병상 확보 문제를 해결하고자 생활치료센터를 개소・운영키로 했다”면서 “병상 부족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차질 없이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