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문화 예술
‘공주문화유산, 공존의 기록’ 전시회 개최공주대학교 공주학연구원·석장리박물관 공동기획전시

▲ ‘공주문화유산, 공존의 기록’ 전시회 포스터.

국립 공주대학교(총장 원성수) 공주학연구원과 석장리박물관에서 공동주최 및 주관하는 ‘공주문화유산, 공존의 기록’전시가 열린다.

이 전시는 오는 23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약 100일 동안 석장리박물관 상설전시관의 작은전시실에서 이루어진다.

‘공주문화유산, 공존의 기록’전시회는 역사문화도시 공주의 지역정체성 확립을 위한 기록물 전시로, 한국근현대사 속에서 공주문화유산과 함께 공존해 온 공주사람들의 일상(삶)을 확인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주요 문화유산으로는 석장리구석기유적, 고마나루, 공산성, 무령왕릉 및 왕릉원, 마곡사, 충청감영유적, 중동성당, 금강철교까지 공주의 역사문화를 대표하는 8개의 유적이 다루어 진다.

전시회의 주요자료는 공주시의 출연금 지원사업으로 근현대시기 공주 기록물 수집의 성과를 이루고 있는 공주학아카이브의 수집기록물을 활용한다. 공주학아카이브는 공주 시민들과 지역 기관의 협조를 통해 수집한 자료들로 약 7만점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그 중 일제강점기 초기인 1913년의 공주시가약도, 공주고 교사 가루베지온에 의해 발굴되었던 왕릉원(송산리고분군)을 포함한 백제구도고적명승 사진첩과 사진엽서 등 일제강점기 기록물들이 전시된다.

또 도서인쇄물의 간행이 쉽지 않았던 1950년대 개인들이 필사하여 펴낸 백제고도 공주의 전설이나 계룡산 안내기도 특별히 볼만 하다. 무엇보다 공주 무릉동에 살았던 측량기사 출신의 故 남궁화씨가 40여 년 동안 쓴 일기 「보덕일지」가 공개된다. 그의 일상기록을 통해 문화유산이 사람들과 어떻게 공존해 왔는지 특별히 제작된 영상을 통해서 재현될 예정이다.

한편, 전시개막일인 23일(토요일)에 2회(오전 11시, 오후 2시)의 전시설명회를 실시한다. 다만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접수 20명으로 제한하며, 그들에게는 전시도록이 무료로 제공된다. 또, 공주관련도서를 1인 10권까지 주는 무료나눔행사도 이어진다. 주최 측에서는 도시 그리고 사람과 공존해온 공주문화유산의 모습을 통해 그 시절 따뜻했던 우리의 모습을 기억하고, 또한 평범한 일상으로 회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명중 기자  kimmj258 @hanmail .net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