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유성구, ‘유성형 돌봄’ 방향 모색을 위한 토론회 열려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돌봄공백 및 사각지대 해소 위한 대안 모색

   
▲ ‘유성형 돌봄’ 방향 모색을 위한 토론회 모습.

대전 유성구(구청장 정용래)는 14일 구청 중회의실에서 ‘유성형 돌봄’ 방향 모색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발생하는 돌봄공백 및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대안을 모색하여 다각적 유성형 복지체계의 발전 방향을 찾고자 마련됐다.

유성구 의회 인미동 사회도시위원장이 좌장을 맡은 이번 토론회에는 유성구 3개 복지관장, 유성구 보건소장, ETRI 연구원, 대덕대학교 사회복지과 교수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해 돌봄정책에 대한 열띤 토론의 장을 펼쳤다.

발제자로 나선 류재룡 유성구노인복지관장은 ‘유성구 통합 돌봄 이야기’라는 주제로 취약대상 돌봄을 위한 마을단위 취약 대상자 조사 및 욕구조사 실시, 취약계층을 위한 적극적인 지역자원 개발 및 활용을 제시했다.

이날 토론자들은 돌봄의 현재를 돌아보고 지역사회의 문제점 해결을 위한 의견 등을 공유하며, 지자체와 지역사회 공동체가 돌봄을 함께하도록 공동체 문화 확산을 바탕으로 한 안전한 돌봄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오늘 토론회에서 나온 귀중한 의견들을 참고해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조성하기 위한 ‘유성형 돌봄’ 모델을 찾는데 집중할 것”이라며 “나아가 민‧관이 함께 돌봄을 책임지는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