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대전보건환경硏, 김장채소류 등 안전성 검사 실시검사항목 기존 158종에서 424종으로 대폭 확대... 12월 11일까지 지속

   
▲ 대전보건환경연구소는 김장채소류 등 안전성 검사를 진행했다.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김장철을 맞아 시민들이 안심하고 김장재료를 구입할 수 있도록 김장채소류 및 부재료를 집중 검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오정·노은 도매시장에서 유통되는 배추, 무, 갓 등 농산물의 잔류농약 오염여부와 전통시장, 마트 등에서 판매되는 고춧가루, 젓갈류 등의 기준규격 적합여부 등에 실시되고 있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특히 이번 검사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농산물을 식탁에 올릴 수 있도록 잔류농약 항목을 기존 158종에서 424종으로 대폭 확대하여 진행 중이다.

대전시 남숭우 보건환경연구원장은“부적합 품목에 대해서는 즉시 식약처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전량 압류 및 폐기조치한다”며 “지속적으로 시기별, 계절별 소비증가 품목을 검사하여 안전 식재료가 유통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연구원은 11월 현재 김장철 농산물 121건을 검사하여 알타리무 1건을 부적합 판정하고(2376kg 폐기) 관할 기관에 통보해 생산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하고 전국 공영도매시장에 1개월간 출하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