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한국수자원공사, ‘2021 테크컨퍼런스’개최물환경 분야 기술개발 성과 공유를 위한 ‘2021 테크컨퍼런스’ 개최

   
▲ ‘2021 K-water 테크컨퍼런스’ 모습.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24일,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국민 중심의 물관리를 실현하고 산·학·연이 연계한 연구개발 성과의 공유와 확산을 위해 ‘2021 테크컨퍼런스’를 개최했다.

‘테크컨퍼런스’는 2019년에 시작하여 올해로 3회째 맞는 한국수자원 공사의 대표 학술대회로 물 환경 분야 연구개발 성과를 공유하고 확산하기 위해 매년 진행되고 있다.

환경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후원하고 한국수자원공사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물환경 분야 기술개발‧관리 방향’을 주제로 하여 진행되었으며, 한국수자원공사 임직원들을 포함하여 물 환경 분야 전문가 약 50명이 참석했다.

1부 행사에서는 고영혁 Arm Treasure Data Korea 대표의 ‘더 나은 물관리를 위한 데이터 활용 제언’을 주제로 한 초청 강연과, 한국수자원공사의 전 주기 연구개발 관리 현황 등 미래 기술관리를 위한 전략 발표가 진행됐다.

2부에서는 물분야 연구 및 기술개발 우수성과 경연대회가 이어졌다. 이날 경연에서는 지난 1년간 한국수자원공사가 진행한 325건의 연구개발 및 실용화과제 중 전문가 심사단의 사전심사를 거쳐 선발된 14건의 우수과제가 온·오프라인을 통해 성과를 선보였다.

14개의 출전팀은 내·외부 심사위원단의 최종 심사를 통해 대상 2건 및 최우수상 4건, 우수상 5건, 장려상 3건으로 최종 순위가 결정됐다.

대상은 단국대학교의 ‘미래 극한가뭄 시 수자원시설 적응능력 평가 및 대응방안 연구’와 한국수자원공사 물에너지연구소의 ‘ISO 국제표준 제정에 따른 강수량계 국제표준 준용 사규 반영’가 선정됐다.

이 밖에도, 부경대학교의 ‘정수장 내 수도 등을 활용한 저에너지 막여과 시스템 개발’, 다우엔티의 ‘정수장 특화형 에너지 저장장치(ESS) 기술 개발’ 등의 과제가 성과를 인정받아 최우수상을 받았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국민 중심의 물관리 실현을 위한 `2021년 K-water 개방형 혁신 R&D’ 공모를 통해 선정된 연구과제들에 대한 연구개발비 지원 및 연구과제 수행을 위한 협약식도 함께 진행됐다.

지난 6월 한국수자원공사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물관리 혁신과 물 문제 해결을 위하여 대학과 연구기관 등을 대상으로 연구과제를 공모하였다. 심사를 통해 총 31건의 과제를 선정하였으며, 향후 과제별 최대 2억 원, 총 약 27억 원 상당의 연구개발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준근 한국수자원공사 그린인프라부문 이사는 “디지털 전환 시대 도래로 물산업은 다양한 기술 융합‧연계와 혁신을 요구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물 문제 해결과 미래사회 선도를 위한 연구개발 및 지원을 지속 확대하여 성과 창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