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충남
충남도 고위험 감염병 더 빠르게 대응한다도 보건환경연구원, 질병관리청 고위험병원체 진단검사 능력 우수기관 인증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고위험병원체 진단검사 능력 우수기관으로 인증 받았다.

고위험 바이러스에 대한 최종 확인검사를 자체 수행할 수 있게 된 것으로, 감염병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졌다.

26일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질병관리청 주관으로 실시한 ‘법정감염병 실험실 검사 외부정도평가’ 결과, 고위험병원체 6종 탐지,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바이러스 2개 평가항목에서 ‘적합’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연구원은 앞으로 외부에 유출될 경우 국민 건강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고위험병원체인 ▲탄저균 ▲페스트균 ▲야토균 ▲유비저균 ▲브루셀라균 ▲두창바이러스 ▲동물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한 최종 확인검사를 자체 수행한다.

질병관리청의 외부정도평가는 매년 전국 17개 보건환경연구원 등 감염병 검사기관을 대상으로, 실험실 검사결과의 정확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는 제도이다.

연구원은 이번 평가에 앞서 지난 7월 음압 실험실을 갖춘 생물안전 3등급(BL3) 고위험병원체 연구시설의 취급병원체를 4종(탄저균, 조류인플루엔자, 메르스, 코로나19 바이러스)으로 확대한 만큼 의심 감염병 발생 시 원인병원체를 신속히 진단하고 대응하는 역량을 갖추게 됐다.

고위험병원체 연구시설은 음압이 상시 유지되며 외부로 배출되는 공기는 헤파필터를 통과함에 따라 병원체의 외부유출을 막고, 내부 실험자를 보호하는 장비가 구축된 곳으로, 신규 병원체 취급 시 질병관리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최진하 보건환경연구원장은 “BL3 시설 내 취급병원체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및 해외유입 감염병에 신속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