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119전화벨, 지난해 하루 277건 울려전년대비 6951건(7.4%) 늘어…인구증가·코로나19 이송 등 이유

   
▲ 세종소방본부 상황실.

세종소방본부(본부장 최용철)가 119신고 전화 증가에 따라 비상상황관리 역량 강화에 나서고 있다.

세종시는 성장 중인 도시여건 상 가파른 인구 증가와 코로나19 관련 이송·의료상담 전화까지 더해지면서 119신고접수건수도 덩달아 늘어나고 있다.

세종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19신고·접수건수는 2020년 9만 4,218건에서 2021년 10만 1169건으로 전년대비 6951건(7.4%)이 늘었다.

이는 하루 평균 277건의 신고전화가 온 것으로 전년 258건보다 19건 증가했다.

접수·처리 실적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화재 등 현장출동이 4만 1072건(40.6%), 민원처리가 1만 4956건(14.7%), 의료상담이 1만 3622건(13.5%)순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조치원읍에서의 신고가 19.3%로 가장 많았으며, 시간은 13~15시에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됐다.

세종소방본부는 시민들의 119신고전화 이용이 늘어나면서 신속하고 효과적인 상황관리를 위해 자체 역량 강화에 나서고 있다.

먼저, 2022년도 상황관리 교육계획을 수립해 대형공사장 화재, 화학사고 등 다양한 재난 상황에 대비한 효율적인 교육‧훈련을 실시하는 동시에 구급지도의사 교육을 통해 구급상담 능력을 향상시켜 전문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타 시도 주요 대형 재난 사례를 활용해 모의 상황관리 훈련을 실시하고 폭설, 지진 등 119신고 전화 폭주 상황을 가정해 분기별로 훈련도 실시 예정이다.

윤길영 119종합상황실장은 “119신고 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다양한 재난 상황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상황관리자의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