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충남도서관 사서 중심 독서마케팅 성공적 안착국민 독서율 매년 감소 추세…충남은 도서 대출 전년 대비 53% 증가

   
▲ 책 읽러주는 사서 프로그램 모습.

우리나라 국민 독서율이 매년 감소 추세를 보이는 가운데 충남도서관의 지난해 도서 대출건수는 전년 대비 5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충남도서관에 따르면 개관 4년 차를 맞은 지난해 도서 대출건수는 34만 8822권으로 전년 22만 7783권 대비 53.1%(12만 1039권) 증가했으며, 누적 대출권수도 100만 권을 돌파했다.

충남도서관은 사서 중심의 독서마케팅(RWS)이 성공적으로 안착하면서 이 같은 성과를 낸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 강연도서에 대한 대출률을 분석한 결과, 신규사업인 책 읽어주는 사서에서 다룬 12권의 도서는 2020년 314회 대비 지난해 1272회 대출돼 전년 대비 526% 증가했다.

또 사서고생에서 다룬 11권의 도서는 지난 3년간 평균 349회에서 지난해 575회로 163% 증가했다.

독서마케팅 사업은 충남도서관이 도민의 독서율을 높이기 위해 전국 최초로 2019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1사서 1독서동아리 운영(Reading), 사서 서평(Writing), 사서고생(Speeching) 강연, 책 읽어주는 사서(Speeching) 강연 등 4개 프로그램이다.

1사서 1독서동아리(R)는 사서들이 이용자와 함께 독서와 토론을 하는 동아리를 운영하는 사업이며, 사서 서평(W)은 도청 소식지인 ‘충남도정’, ‘사서들의 서재’ 코너에 고정적으로 책을 소개하고 있다.

사서고생(S)은 사서들의 인문고전에 대한 생각을 줄인 말로, 사서들이 인문고전을 선정하고 연구해서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강연하는 프로그램이다.

책 읽어주는 사서(S) 또한 이용자 대상 강연 프로그램으로 2000년 이후 출간된 베스트셀러를 강연도서로 하는 점이 사서고생과 다르다.

충남도서관은 지난해 독서동아리 36회, 사서 서평 32회, 사서고생 11회, 책 읽어주는 사서 12회, 총 91회의 독서마케팅 활동을 펼쳐 108권의 도서 정보를 도민에게 제공했다.

나병준 관장은 “앞으로도 도민의 독서율 향상을 위한 정책을 꾸준히 발굴하고 추진해 책 읽는 충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사서 중심의 독서마케팅 활동을 시군에 보급해 충남형 독서문화 활성화 전략사업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