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교육
교원의 심리회복을 위한 ‘뭉클 프로그램’운영에듀힐링센터, 7가지 다채로운 성취와 치유를 경험하는 시간

 
▲ 에듀힐링센터 ‘뭉클 프로그램’ 운영 모습.

대전시교육청(교육감 권한대행 부교육감 배성근) 에듀힐링센터는 지난 11일부터 6월 25일까지 교육활동 중 직무소진 경험 및 심리회복을 희망하는 교원 총 229명을 대상으로‘뭉클 프로그램’을 통해 교육회복에 앞장선다고 밝혔다.

‘뭉클 프로그램’은 ‘뭉치면(함께 모여) 치유클래스가 열리는 프로그램’으로 총 7개의 강좌로 구성됐다.

각 강좌의 주제는 오감체험 영역(도자기 만들기, DIY공예, 원예치료)과 자기 이해 영역(영화치료, 사진치료, 명화미술, 미술치료)이다.

프로그램의 특징은 강좌별 소그룹(12명 이하)으로 전문가와 함께 특색있는 체험을 하는 원데이클래스 형태로 운영한다. 함께하는 의미 있는 과정 속에서 여러 사람이 연대하는 심리적 안정감을 경험할 수 있다.

지난해 하반기 신설 운영했던 ‘뭉클 프로그램’은 만족도 설문 결과 프로그램 만족도 98.7%, 프로그램 참여 후 긍정정서 경험 98.4%로 현장 교원의 심리회복에 긍정적인 결과를 얻었다.

특히 올해는 5월 감사의 달을 맞아 코로나19 장기화 상황 속에서도 교육활동에 애쓰신 교원들에게 마음의 여유와 치유가 있는 다양한 경험을 제공한다.

대전시교육청 윤기원 교육정책과장은 ”교육활동 중 반복 누적되는 스트레스로 인한 심신의 소진을 관리하기 위해 교원은 자신을 돌보는 시간이 필요하다. ‘뭉클 프로그램’을 통해서 온전히 나를 만나는 경험이 교사와 학교의 행복한 교육활동 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명중 기자  kimmj258 @hanmail .net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