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문화 예술
“판소리 다섯마당 - 오색 유파 전” 개최대한민국 대표 소리제 초청...대전시립연정국악원 2022 전통시리즈공연

두 번째 무대, 중고제 판소리의 계승자, 박성환 명창의“명장 소리꾼의 척도 ‘적벽가’”

   
▲ 박성환 명창.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이하 국악원)이 TJB대전방송(이하 TJB)과 공동주최로 2022 전통시리즈 대한민국 대표 소리제 초청“판소리 다섯 마당, 오색 유파 전”두 번째 무대로 중고제 판소리 계승자인 박성환 명창의 ‘적벽가’ 공연을 오는 26일 오후 7시 30분 국악원 작은마당에서 개최한다.

판소리 ‘적벽가’는 중국 ‘삼국지연의’의 내용 중 관우(關羽)가 화용도에서 포위된 조조(曹操)를 죽이지 않고 너그러이 길을 터주어 달아나게 한‘적벽대전(赤壁大戰)’을 중심으로 재구성한 소리이다.

‘적벽가’는 꿋꿋하고 웅장한 우조 위주의 소리이기 때문에 동편제 계열의 명창들이 즐겨 불렀지만, 20세기로 접어들면서 섬세하고 여성스러운 계면 위주의 소리가 대중들에게 더 사랑을 받았다.

   
▲ 판소리 다섯마당 - 오색 유파 전” 포스터.

박성환 명창은 충남 논산 출신으로 충청도 판소리를 이어가고 있는 소리꾼이며 강도근의 동편제 소리를 통해 굵직한 뼈대, 아버지와 같은 소리를 배우고, 성우향의 보성소리를 통해 부드러운 성정, 어머니와 같은 소리를 배웠다면 정광수에게 배운 이동백의 중고제를 통해 소리의 진면목을 찾는 할아버지격의 소리를 배웠다. 정광수 명창을 통해 중고제 판소리 고유의 발성과 소리방법, 기교 등을 터득하였고 문리가 비로소 트였다고 한다.

1999년 국립창극단에 입단하여 20여년간 다양한 창극작품에 출연하여 배우로 활동하고 대본 집필과 연출을 겸하면서 전통 5바탕은 물론 ‘산불’, ‘로미오와 줄리엣’, ‘산수유’, ‘세모시’ 등 많은 창극 작품과 ‘대고구려’, ‘아빠의 벌금’ 등 다수의 창작판소리를 만들고 공연하였다.

판소리 ‘적벽가’는 소설과는 달리 군사들의 이야기 비중을 높이면서‘전쟁의 허망함’과‘조조에 대한 비판’을 주제로 삼았다. 특히‘군사설움’대목과‘적벽화전 중 군사들 죽음’,‘군사점고’‘새타령’등은 영웅들의 투쟁 속에 속절없이 죽어간 많은 군사들의 억울함과 원한을 담고 있다.

‘적벽가’의 대표적인 눈대목은‘삼고초려’,‘군사설움’,‘자룡이 활 쏘는데’,‘적벽강 싸움(적벽화전)’,‘새타령’,‘군사점고’ 등이다.

이번 공연에서 박성환 명창은 중고제 시조로 일컬어지는 강경의 김성옥으로부터 김정근-이동백-정광수-박성환으로 이어지는 중고제 판소리 ‘적벽가’로 2013년부터 2021년까지 5차례의 완창 공연을 하며 중고제 판소리가 아직도 면면히 명맥을 유지하고 있음을 널리 알렸던 소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 박성환 명창.

중고제 판소리의 점잖고 꿋꿋하며, 투박하지만 엄청난 공력을 필요로 하는 고졸미를 감상 할 수 있는 무대를 선사한다. 고수로는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고법 이수자 이자 현재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정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윤재영 고수가 함께한다.

또한 최혜진 목원대학교 교수이자, 판소리학회 부회장의 사회로 판소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이영일 원장은 대한민국 대표 소리제 초청“판소리 다섯마당은 국내 명창들이 펼치는 감동과 전율의 무대를 통해 고품격 전통예술을 만끽 할 수 있는 공연”이라며 “많은 시민들께서 공연장을 찾아 우리 소리의 매력을 만끽하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판소리 다섯마당은 3월 31일‘박애리의 춘향가’를 시작으로, 5월 26일‘박성환의 적벽가’ 7월 28일‘방수미의 수궁가’ 9월 29일‘차복순의 심청가’11월 24일‘민혜성의 흥보가’로 진행된다.

공연 입장료는 귀명창석 2만원, S석 1만 원이며, 대전시립연정국악원(www.daejeon.go.kr/kmusic),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 공연 문의는 대전시립연정국악원(☎042-270-8500)로 하면 된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