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6.1 지방선거
‘망해가는 민주당 끝판’보는 것 같아 안쓰럽다시구의원 출마자 동원 대리 고발전에 냉소적인 평가

   
▲ 김광신 후보 ‘내일’캠프측이 촬영한 민주당지시를 받은 불법 현수막 부착 트렁크 모습.

불법현수막 증거자료 중구청 제출 처벌 요구할 것

민주당 대전 중구 시구의원 출마자들이 26일 국민의힘 대전 중구청장 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위반 혐의로 대전경찰청에 고발한 것과 관련, 국민의힘 대전 중구청장 김광신 후보 ‘내일’캠프 측은 ‘망해가는 민주당의 끝판’을 보는 것 같아 안쓰럽기 그지없다고 밝혔다.

‘내일’캠프 측은 “처음에는 김경훈 후보가 다음에는 황운하 선대위원장이, 3번째는 대전시당이 나서더니 이제는 선거운동에 한창인 시구의원 출마자들까지 동원해 네거티브의 공범들로 만들고 있는 것을 보니 민주당이 급하긴 급한 것 같다”고 평가 절하했다.

이어 ‘내일’캠프 측은 “ 근거없는 비난전은 집어치우고 자당의 후보들을 당선시키기 위해 무차별 거리 현수막을 걸고 있는 상식없는 짓거리부터 중단하는 것이 대전 시민과 중구민을 위한 도리가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내일’ 캠프 측은 “26일 오후 대전 유천1동 새마을 금고 앞에서 불법 거리현수막을 부착하고 있는 인부 3명이 대전시당의 k모씨의 지시에 의해 현수막을 걸고 있다고 얘기한 증거자료와 현수막을 가득실은 차량 트렁크 사진모습을 가지고 있다”며 “우선 이건부터 내일 오전 중구청 등에 서류를 접수하고 처벌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광신 후보 ‘내일’캠프 측은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유포 혐의 등에 대한 법률자문단(단장: 박상율 변호사)의 검토를 마치는 대로 금명간 대전경찰청 고발 건에 대해서는 변호사를 선임해 해당자들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받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