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교육
대전 유일! 도서관 내 어린이 창작 공간! ‘해봄’대전학생교육문화원, 어린이 창작 공간 ‘해봄’ 오픈

   
▲ 어린이 창작 공간 ‘해봄’

대전학생교육문화원(원장 정회근)은 유‧초등학생의 창의적 상상력 발현 및 독서 흥미 제고를 위해 대전 지역 최초의 도서관형 어린이 창작 공간 ‘해봄’조성을 마치고, 오는 24일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1층 어린이자료실 내에 위치한 ‘해봄’은 책을 읽으며 상상한 것을 다양한 재료로 마음껏 표현할 수 있는 공간으로, 단순한 독서를 넘어 어린이 스스로 주체가 되어 ‘무엇이든 해볼 수 있는’ 신나는 체험의 장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해봄’에는 그리기와 만들기 도구뿐 아니라 또래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보드게임과 블럭, 버튼프레스 등 메이킹 도구까지 다양한 재료와 용품이 준비되어 있으며, 오픈 일부터 선착순 200명을 대상으로 디폼블럭 체험을 특별 운영한다. 또한, 오는 26일에는 선착순 30명을 대상으로 ‘6월의 해봄: 캔버스 액자 꾸미기’ 활동이 진행된다.

‘해봄’의 이용료와 재료비는 전액 무료이며 초등학생 대상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이용 대상을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공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대전학생교육문화원 홈페이지 공지사항 및 전화(☎229-1439)로 확인할 수 있다.

대전학생교육문화원 정회근 원장은 “독서 기반의 창작 공간 조성을 통해 우리 문화원이 어린이의 상상력 발현과 호기심 충족의 장이 될 수 있길 바라며, 타 기관과 차별화된 교육 서비스 발굴을 위하여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명중 기자  kimmj258 @hanmail .net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