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충남
충남 특성에 맞는 평화·통일교육 기틀 마련도, 제1차 평화․통일교육 기본계획(2022-2026) 수립 연구용역 착수

충남도는 충청권 통일센터 건립과 더불어 지역 특성에 맞는 ‘평화·통일교육 기본계획(2022-2026)’을 수립해 독자적인 평화·통일 광역 거점으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도는 이날 도청 소회의실에서 평화·통일교육 전문가, 용역 수행기관 연구원, 관계 공무원 등 15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용역을 맡은 ㈔북한연구학회는 오는 10월까지 4개월간 새롭게 바뀌고 있는 평화·통일교육 여건과 도의 특성을 반영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한다.

이번 용역에서는 국내 평화·통일교육 우수사례 분석을 통한 중장기 추진목표 및 방향 설정을 비롯해 도 자원을 활용한 맞춤형 콘텐츠 개발, 평화·통일 관련 지역사회 민관학 협력망 구축 방안 등을 담아낼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용역은 최근 급변하는 대내외 정세 속에서 도가 흔들림 없이 평화·통일 광역 거점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평화·통일 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해 민관학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연구학회 관계자는 “평화·통일교육 전문가, 유관기관 및 단체 임직원 등이 포함된 기본계획 자문단의 심층적인 의견수렴 과정을 통해 실효성 있는 결과를 도출하겠다”고 밝혔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