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비무장지대 내 한국전쟁 전사자 유품 보존처리 시작국립문화재연구원, 철원 백마고지 수습 전사자 유품 368점 과학적 보존처리

   
▲ 보존처리 유품 방탄모.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원장 직무대리 김성일)은 국방부가 강원도 철원군 비무장지대(DMZ) 내 백마고지 일대에서 발굴해 수습한 한국전쟁 전사자의 유품 368점에 대한 과학적인 보존처리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보존처리를 하게 된 유품은 ▲총기류 ▲철모 ▲수통 ▲벨트 ▲숟가락 ▲옷단추 등 368점이다. 국립문화재연구원은 국방부 유해발굴단(국립서울현충원 내 위치)으로부터 대상유품을 인계받아 올해 12월까지 현황조사, 세척, 강화처리 등 과학적 보존처리를 완료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비무장지대(DMZ) 내 ‘철원 화살머리고지’에서 진행한 유해발굴 작업(2019.4.~2021.6.)에 이어 지난해 9월부터는 ‘철원 백마고지’에서 유해발굴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DMZ 내 한국전쟁 전사자 유품 보존처리 모습(2021년 촬영).

문화재청은 국방부와의 협업을 통해 2020년부터 유해발굴 유품의 보존처리를 지원함으로써 발굴된 유품의 추가 훼손, 변질, 부식의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지난 2년 간 문화재청의 유해발굴 유품 보존처리 지원 수량은 총기류, 군번줄, 군화 등 962점에 달한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은 국보와 보물을 다루어 온 문화재 보존처리 전문인력의 풍부한 경험과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당시의 치열했던 전투에서 국가와 민족을 지킨 순국선열의 유품에 대한 예를 갖추어 보존처리에 임할 것이다. 

김명중 기자  kimmj258 @hanmail .net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