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교육
대전교육청, 교육 가족 독서 공간 ‘책마당’ 새단장자기계발 및 소통공간 마련, 지역주민에게도 문 활짝 열어

 
▲ 교육 가족 독서 공간 ‘책마당’ 모습.

대전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교육청 기록관실에서 도서 대여 방식으로 운영하던 도서자료실을 본관 1층에 독립공간으로 새단장하고, 이달부터 ‘책마당’이란 이름으로 교육 가족과 대전시민에게 개방한다고 밝혔다.

‘책마당’은 파스텔톤의 밝은 색상과 아늑한 조명을 선택하여 감성적이면서도 격조미를 살린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서가는 벽면에 배치하여 개방감을 주고, 필요에 따라 좌석을 재배치해 다채로운 독서 활동이 가능하도록 했다.

창문 방향으로도 열람 좌석을 두어 여유롭게 풍경을 바라보며 책과 함께 쉴 수 있도록 배려했으며, 언제든 소통과 토론이 가능한 공간도 마련했다.

새롭게 단장한 ‘책마당’은 도서 열람·대여뿐 아니라 독서 프로그램을 통해 함께 소통할 수 있도록 하여, 그동안 공간 부족으로 해결하지 못했던 여유로운 쉼터로서‘교육 가족이 가장 오고 싶어 하는 공간’으로 꾸려나갈 계획이다.

   
▲ 교육 가족 독서 공간 ‘책마당’ 모습.

한편, 대전시교육청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독서경영 우수직장 인증’에 최근 3년간 전국 시·도교육청 중 유일하게 이름을 올리고 있다. 매년 체계적인 독서경영 계획을 통해 직장 내 독서환경을 조성하고 배움이 있는 일터를 지향해 온 결과이다.

대전시교육청 오광열 행정국장은 “교육청 내에 쾌적하게 새단장한 독서공간을 마련하게 돼 의미가 크다”라며 “직원들이 바쁜 일과 중에도 독서를 통해 자기 계발을 지속하며 빠른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지역주민과 민원인 등 누구에게나 열린 독서 공간으로 활용, 지역사회 독서문화 확산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중 기자  kimmj258 @hanmail .net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