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스포츠
대전·세종권 대학 유일 목원대 씨름부 창단조대연 감독 및 각 체급별 1명씩 7명의 선수로 구성

   
▲ 목원대 콘서트홀에서 열린 씨름부 창단식에서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목원대학교(총장 권혁대)가 대전·세종권 대학 유일의 씨름부를 창단하고 씨름 인재 양성에 나선다.

목원대는 지난 4일 대학 콘서트홀에서 씨름부 창단식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목원대는 이날 조대연 감독과 체급별(경장·소장·청장·용장·용사·역사·장사급) 1명씩 7명으로 구성된 씨름부를 공식 출범시켰다.

목원대 씨름부는 우수한 기량을 갖춘 선수들로 구성돼 있어 창단과 함께 강팀으로 부상할 것이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목원대 씨름부 한선규 선수의 경우 공식 창단 전인 지난 4월 강원 인제군에서 열린 제76회 전국씨름선수권대회 용사급 선수권부에서 3위 입상이라는 우수한 성적을 내기도 했다.

조대연 감독은 “우수한 성적을 내며 전국 모래판을 평정하는 게 목표”라며 “지역씨름 활성화와 스타 선수 육성에도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12년 ‘씨름 진흥법’ 제정 이후 시도별 대학·실업팀 창단을 통해 활성화하는 추세다.

   
▲ 목원대 콘서트홀에서 열린 씨름부 창단식.

목원대는 씨름부를 통해 씨름의 저변을 확대하고, 대학의 이미지도 높인다는 복안이다.

권혁대 총장은 “씨름은 민족의 정기를 담고 있는 국기”라며 “선수들이 학업과 운동을 병행하며 미래를 구상할 수 있도록 대학에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창단 기념식에는 황경수 대한씨름협회장과 배성근 대전시교육청 부교육감, 서철모 대전 서구청장, 정영숙 금실도시개발㈜ 회장, 정구선 대전시체육회 부회장 등이 참석해 창단을 축하했다.

황경수 대한씨름협회장과 정구선 대전시체육회 부회장은 씨름부창단지원금 1000만원씩을 기탁했다.

김명중 기자  kimmj258 @hanmail .net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