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충남
베이밸리 메가시티 충남‧경기 실무협의회 가동양도 총괄부서장‧담당과장 등 18명으로 구성…협약 사업 협력 논의

 
▲ 베이밸리 메가시티 충남‧경기 실무협의회 모습.

충남도와 경기도가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 업무협약 사업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꾸리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충남도와 경기도는 23일 충남도청 소회의실에서 ‘충남-경기 상생협력 추진 실무협의회’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실무협의회는 지난 9월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양 도 총괄부서장과 담당 과장, 연구원 소속 전문가 각 1명 등 총 18명으로 구성했다.

실무협의회 주요 기능은 업무협약 9개 사업에 대한 효율적이고 실질적인 추진을 위한 사업별 세부 추진계획 수립과 국가계획 반영 협력 등이다.

회의는 격월 1회 정기회의를 개최하되, 필요 시 수시로 열기로 했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9개 사업에 대한 추진 방안 발표와 종합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9개 사업은 ▲천안-아산-평택 순환철도 건설 ▲충남‧경기 연접지역 최첨단 산업벨트 조성 ▲평택‧당진항 물류 환경개선과 대중국 수출 전진기지 육성 ▲충남‧경기 해안지역 국제적 관광지(K-골드코스트) 조성 ▲수소에너지 융복합산업 벨트 조성 ▲미군기지 주변 지역 지원 확대 ▲서해안권 마리나 거점 공동 육성 ▲해양쓰레기 수거‧처리 공동 대응 ▲충남‧경기 현안 사항 및 중장기 발전 방향 공동연구 등이다.

베이밸리 메가시티는 미국의 실리콘밸리처럼 산학연을 연계하며, 기업 창업과 인재 육성, 정주와 문화 환경 등 생태계를 구축하고, 이 같은 생태계가 선순환하는 구조의 정책을 추진해 초광역 경제권으로 발전시키고자 하는 것으로, 천안‧아산‧당진‧서산 등 충남 북부권과 평택‧안성‧화성‧오산 등 경기 남부권을 아우르는 아산만 일대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수소경제 등 대한민국 4차산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경제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대규모 계획이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