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대전
연축지구 신청사 건립 속도 낸다…‘예산’한방에 해결2차 추경 323억 전격 편성, 올 한해에만 425억 기금 조성

   
▲ 설계공모 당선작 조감도.

대전 대덕구의 숙원인 연축지구 신청사 건립사업이 ‘정상궤도’에 안착했다.

특히, 최충규 대덕구청장 취임 직후 323억원의 청사건립기금을 일시에 추가 조성하며 예산을 완비했음은 물론 밑그림까지 나와 본격적인 사업 추진의 발판을 다진 것이다.

24일 구에 따르면 대덕구 신청사는 사업비 1200억원을 들여 연축동 241번지 일원(부지면적 2만35㎡)에 지상8층 연면적 3만6200㎡의 규모로 건립된다.

신청사 건립을 추진하는 자치단체들의 공통적 고민은 바로 재원 마련이다.

대덕구도 청사건립기금 893억원, 청사 등 매각 307억원 등으로 1200억원의 재원을 마련한다는 목표를 갖고 지난 2014년부터 매년 예산을 아껴 기금을 조성해 왔다.

하지만, 2014~2021년 8년간 조성된 기금은 325억 5000만원으로 목표액 893억원의 36.4%에 그치며,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같은 상황에서 민선 8기 대덕구 지휘봉을 잡은 최충규 구청장의 과감한 결단으로 사업 추진을 위한 ‘예산 실탄’을 한 방에 해결했다.

최충규 청장은 이번에 2022년 제2회 추경 예산으로 323억원을 청사조성기금으로 편성·제출했다.

이같은 제2회 추경 예산이 구의회 의결을 통해 확정되면 올해 본예산 50억원 및 1회 추경 50억원 등을 합쳐 올 한해 동안에만 총 425억 7000만원을 적립하게 된다.

이는 지난 8년간 모아왔던 금액을 단숨에 뛰어넘은 것은 물론 누적 적립 금액도 751억 4000만원을 기록하며 목표액(893억원)의 84.1% 수준까지 끌어올렸다.

이에 따라 구는 재정 고민 없이 2026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순조롭게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같은 예산확보에는 최충규 대덕구청장의 과감하고 강력한 리더십이 발휘된 것으로 풀이된다.

최충규 청장은 “신청사 건립은 더 이상 시간을 끌 수 없는 숙원사업이다. 힘들어도 가야만 하는 길이라면 결단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라며 “불요불급한 예산지출을 줄이는 등 효율적인 재정 운영을 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정적 재원확보에 이어 대덕구 신청사 밑그림도 나왔다.

구는 최근 신청사 건립 설계공모 심사위원회를 열고 총 4개의 접수작품 중 ㈜디엔비건축사사무소와 ㈜디엔비파트너스 건축사사무소가 공동 응모한 ‘대덕 樓(루)’를 당선작으로 최종 선정했다.

당선작‘대덕 樓(루)’는 대덕의 자연과 일상을 담은 청사 건설을 목표로 ▲일상과의 소통 ▲대덕의 지역성(동춘당의 ‘루’, 금강의 ‘물결’등 반영) ▲대덕구 상징성 등을 조화롭게 반영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또 ▲물리적 간섭 대응 및 녹지축과 연계한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한 본청, 의회, 보건소 3개동 개별 배치 ▲자연축과 도시축 연결로 생긴 다양한 외부 공간으로 주민들이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열린 청사 조성 ▲업무공간 전면 남향배치를 통한 쾌적한 실내환경 조성 등 공간 및 배치계획 우수성도 인정받았다.

구는 내년부터 기본설계와 실시설계를 추진하고, 2024년 7월 공사를 시작해 오는 2026년 12월 준공할 계획이다. 

최충규 대덕구청장은 “신청사 건립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연축혁신지구 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지역 균형발전은 물론, 도시의 품격을 높이고 대덕구의 상징성과 역사성을 담은 랜드마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는 연축지구 신청사 건립에 따른 현 오정동 청사 일원 공동화 예방 및 주변지역 복합 개발을 골자로 하는 ‘오정동 재창조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