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정치
‘내수변공원 내 복합문화체육센터 건립’ 안 도마위대전시의회 제268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복지환경위원회 개최

   
▲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민경배)는 24일 제268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회의를 열어 복지환경위원회 소관 2023년도 대전시 예산안, 기금운용계획안 보고를 청취했고, 시민체육건강국 소관 동의안 등 3건을 심사·의결했다.

이날 시민체육건강국 소관 3개의 동의안 중 ‘작은내수변공원 내 복합문화체육센터 건립’ 동의안이 이슈(issue)가 돼 의원마다 목소리를 높였다.

안경자 부위원장(국민의힘, 비례)은 “먼저 작은내수변공원 내 복합문화체육센터 건립 사업이 시민 의견을 세심하게 잘 청취하고 계획 했는지 궁금하다”라고 질의했다.

또한 안 부위원장은 “작은내수변공원 내 복합문화체육센터 건립 사업비는 시민들을 위한 시설에 쓰여지는 소중한 예산이다. 수용인원을 알아보니 100명이상이던데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체육센터가 되어야 하지 않나?”라며 작은내수변공원 내 복합문화체육센터의 수영장과 주차공간에 대해 점검했다.

민경배 위원장(국민의힘, 중구3)은“작은내수변공원 내 복합문화체육센터 뿐 아니라 모든 체육센터 건립할 때 시민 의견이 100% 반영되어 검토한 후 만들어져야 문제가 안생긴다”며 시민중심 플랫폼 구축을 요구했다.

아울러 민 위원장은“한밭도서관 내 복합문화체육센터 및 주차빌딩 건립에서 주차장 규격은 넓어졌는데 예산은 왜 줄었는지?”라며 강한 의구심을 드러냈다.

이금선 위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4)은“문화체육센터가 생기면 시민들이 활용을 많이 할텐데 체육센터 설계할 때 주민설명회 등을 통하여 충분히 시민들의 요구사항을 잘 인지하여 시민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길 바란다.”며 시민의 안전사고 예방을 강조했다.

박종선 위원(국민의힘, 유성구1)은 “작은내수변 내 복합문화체육센터의 설계비 내역을 보니까 처음 설계비 7억에서 25억 설계비로 지출되었다. 처음부터 제대로 된 설계를 했더라면 추가 설계비가 지출되지 않아도 되었을텐데, 낭비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132% 증액이 될 정도면 애초 계획이 잘못된거다. 시민 의견을 잘 반영해서 세밀하게 계획하여 예산 낭비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잘못된 건립 계획방식에 대해 지적하며 꼼꼼한 예산 집행에 대한 대책을 촉구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