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반려동물 양육 계기, ‘동물을 좋아해서’ 50%대전시, 반려동물 정책 욕구조사 결과 발표... 양육기간 1~5년 46.2%

 
▲ 반려동물을 양육하게 된 주된 계기.

대전시는 반려동물 정책 욕구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반려동물의 꾸준한 증가 추세에 맞춰 반려동물 현황과 양육자들의 요구사항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9월 19일부터 10월 31일까지 진행됐다.

조사에는 대전시소를 통한 온라인으로 2874명, 대면 종이설문으로 929명이 참여하여 총 3803명의 의견이 접수됐다.

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양육 계기는 ‘동물을 좋아해서’가 50%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가족 구성원이 원해서’18.5%, ‘우연한 계기로 반려동물이 생겨서’가 16.7%로 나타났다.

평균 양육 마릿수는 반려견의 경우 1.2마리, 반려묘 1.6마리로 조사됐으며, 입양 경로는 지인이 38.7%이 가장 많았으며, 동물판매업 34.9%, 동물보호시설 13.3% 순으로 나타났다.

   
▲ 반려동물 입양 경로.

반려동물 양육기간은 ‘1년 이상 5년 미만’이 46.2%로 가장 많았으며, ‘5년 이상 10년 미만’이 25.7%, ‘1년 미만’이 14.1%, ‘10년 이상’이 14.0%로 조사됐다.

반려동물 월 양육비는 ‘10만 원 이상 15만 원 미만’이 30.3%로 가장 많았으며, 부담 정도는 약간 부담 또는 보통으로 느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에 반려동물 연 의료비는 ‘20만 원 이상 50만 원 미만’이 33.5%로 가장 많았으며, 반려동물 양육자의 80.5%가 양육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려견 97%가 1주일에 1회 이상 산책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주로 주변 공원이나 아파트 단지, 보도 등을 함께 산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양육자의 87.7%가 동물등록, 목줄 착용, 배변 수거 등 관련 규정을 알고 있으며, 어느 정도 이상 지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추가로 필요한 반려동물 시설로는 동물놀이터가 23.7%로 가장 많았으며, 동물놀이터 희망 위치는 거주지 주변 공원이 49.9%, 하천변이 16.1%로 나타났으며 ‘어느 곳이든 상관없다’가 20.1%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필요한 시설은 동물보호센터 19.3%, 유기동물 입양센터 19.0%로 유실·유기동물의 보호·입양시설에도 높은 관심을 보였다.

   
▲ 반려견 산책 횟수 및 반려견 산책 지역.

반려동물과 관련한 불편함은 공공장소 배변 미수거가 가장 높았으며, 그다음으로 목줄 미착용, 반려동물에 대한 부정적 시선 순으로 나타났다.

필요한 반려동물 지원정책으로는 공공장소 펫 에티켓 지도가 가장 높았으며, 어린이 동물보호 교육, 재난 시 반려동물 위탁돌봄 정책 순으로 나타났다.

대전시 정인 농생명정책과장은 “이번에 실시한 반려동물 정책욕구조사는 대전시 반려동물 정책 방향을 설정하기 위한 중요한 기초자료로써 반려동물에 대한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느낄 수 있었다”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시민 공론화 협의체를 거쳐 관련 정책을 신속하게 수립·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전경제=한영섭]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