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대전경찰청, 종합치안활동 평온한 명절 치안확보범죄취약요인 점검·순찰 등 맞춤형 범죄예방활동 추진

   
▲ 대전경찰청 전경.

대전경찰청은 지난 11일부터 24일까지 2주간 지역경찰, 교통·형사 등 대전경찰 全 기능이 안전한 설 명절을 위해 ‘설 명절 종합치안활동’을 전개한 결과, 강력사건 발생 없이 대체로 평온한 치안을 유지(23일 24시 기준)했다고 밝혔다.

특히, 일상이 회복되고 맞이하는 설 명절인 만큼 대규모 이동으로 인해 지난해 설보다 교통량 증가와 112신고가 많아지는 등 치안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대전경찰은 금융기관, 편의점 등 현금다액취급업소와 주택가 침입절도 등 범죄위험도가 높은지역을 대상으로 범죄예방진단을 실시했으며, 지역경찰·형사·교통 등 경찰력을 집중하여 범죄취약지 대상 예방순찰 등 가시적인 경찰활동에 주력했다.

그 결과 설 연휴 기간동안 총 112 신고는 지난해 3488건에서 3943건으로 13% 증가했으나, 살인, 강도 등 강력사건 발생치 않는 등 전체적으로 평온한 설 명절 치안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원할한 교통소통과 안전 확보를 위해 혼잡예상지점 62개소에 교통경찰과 모범운전자 등(1日평균 120명)을 배치하여 교통소통과 안전확보를 위한 교통관리에 전념하였으며 교통방송(38회), 교통안내(30회), 트위터(35회)등 다양한 교통소통 채널을 활용하여 편안한 연휴를 보낼수 있도록 했다.

고속도로TG(8개소) 통행량은 지난해 57만 4000대에서 71만 2000대로 24% 증가하였음에도 교통사고는 전년 36건에서 올해 23건으로 36.1%감소했고 부상자도 전년 54명에서 올해 31명으로 42.6% 감소했다.

대전경찰청 정용근 청장은 “설 명절 이후에도 안전한 대전치안을 위해 지역특성에 맞는 맞춤형 경찰활동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