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대전
박희조표 ‘즉문즉설’ 민원해결사 역할 ‘톡톡’민원과 궁금증 해결하는 ‘현장의 목소리’ 운영으로 기존의 연두방문과는 차별

   
▲ 박희조 동구청장이 홍도동 주민들의 환호를 받으며 홍도동 구민과의 대화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박희조 동구청장의 ‘새해맞이 구민과의 대화’가 반환점을 돈 가운데 박 청장의 즉문즉설이 눈길을 끌고 있다.

‘즉문즉설’은 법륜스님과 즉석에서 묻고 즉석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강연으로 고민을 듣고 답을 찾도록 도와주는 모습이 이번 구민과의 대화에서 운영 중인 ‘현장의 목소리’와 닮아 주민들 사이에서 박희조표 즉문즉설로 불리고 있다.

박 청장은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산내동과 대청동 등 5개 동을 방문해 민선 8기 동구의 비전과 핵심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주민들과 동구의 미래에 대해 진지하게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올해 첫 16개 동 방문을 준비하며 기존의 방식과 차별점을 두기 위해 각 부서장과 주민이 건의사항에 대해 직접 소통하는 ‘현장의 목소리’를 운영해 주민들의 민원과 궁금한 점을 바로 해결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박 청장은 17일 홍도동 주민의 홍도유치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주‧정차에 대한 조치 요청에 담당 부서장 현장확인 후 바로 시선유도봉 설치를 완료했으며 19일 가양2동에서 제기된 도로파손에 대한 민원에 대해서도 즉시 긴급보수공사를 실시하기로 결정, 주민들이 안전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 박희조 동구청장이 17일 홍도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새해맞이 구민과의 대화’에서 주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있다.

박희조 동구청장은 “계묘년은 동구 르네상스 시대 원년으로서 성공적인 첫 발을 내딛기 위해서는 구민과의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며 “자칫 놓치기 쉬운 사소한 목소리도 경청해 구민과 함께 동구 르네상스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한편, 새해맞이 구민과의 대화는 ‘동구의 미래를 말하다’라는 주제로 민선 8기 새로운 도약을 위한 희망찬 비전을 공유하고 구민과 동구의 미래에 대한 격의 없는 대화를 위해 마련됐으며 박 청장은 나머지 11개 동에 대해 내달 1일부터 8일까지 두 번째 방문에 나선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