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동구, 저소득층 자립 위한 ‘희망저축계좌Ⅰ·Ⅱ’ 모집3년 동안 지원요건 충족 시 Ⅰ 최대 1080만 원, Ⅱ 최대 360만 원 지원

대전 동구의 저소득 취약계층 주민들을 위한 희망저축계좌 사업이 추진된다. 희망저축계좌Ⅰ은 2월 1일부터 13일까지, 희망저축계좌Ⅱ는 2월 1일부터 2월 22일까지 신청·접수 받는다.

희망저축계좌 사업은 근로를 통한 저소득 취약계층 자립지원을 목적으로 하며, 신청을 위해선 ▲근로활동 여부 ▲소득기준 ▲재산기준 등 자격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희망저축계좌Ⅰ는 생계·의료수급자가 월 10만 원 이상 저축을 하면 매월 30만 원을 지원받게 되며, 3년 동안 지원요건을 충족시 최대 1080만 원의 지원금을 받게 된다.

희망저축계좌Ⅱ는 주거·교육급여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이 월 10만 원 이상 저축을 하면 매월 10만 원을 지원받게 되며, 3년 동안 지원요건을 충족시 최대 360만 원의 지원금을 받게 된다.

신청을 원하는 신청자는 신분증, 소득 관련 서류 등 증빙서류을 지참하여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에 직접 방문 신청하면 된다.

한편, 작년에 개편되어 신청 인파가 몰렸던 청년내일저축계좌 신청은 5월로 예정되어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동 행정복지센터, 동구청 생활보장과(☎251-4488)로 문의하거나 구 홈페이지(www.donggu.go.kr) 공지사항을 참조하면 된다.

박희조 동구청장은 “우리 사회가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시행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무분별한 지원금 정책은 복지매너리즘을 야기할 수 있다”라며 “희망저축계좌 사업은 이러한 부분들을 해소하면서 취약계층 자립을 지원할 수 있어 앞으로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