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세종시 아동들의 키다리아저씨 ‘드림스타트’2022년 드림스타트 성과·2023년 운영계획 보고

▲ 세종시 아동들의 키다리아저씨 '드림스타트' 운영위원회 모습.

올해 4개 분야 27개 사업 추진…맞춤형 서비스로 건강한 성장 지원

취약계층 아동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출범한 세종시 드림스타트 운영위원회가 지난해 성과를 돌아보고 올해 운영계획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세종시 드림스타트 운영위원회는 27일 시청 김종서실에서 회의를 열고 ‘2022년 드림스타트 성과’와 ‘2023년 운영계획’을 보고했다.

드림스타트는 아동통합사례관리, 자원관리, 아동복지서비스를 추진하고 있으며, 드림스타트 운영위원회는 드림스타트 사업 지원 방향, 사업 계획 수립 등을 자문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지원대상은 만12세 이하 취약계층 아동과 가족, 임산부 등이며, 관내 사례관리 아동은 188가구 280명이다.

2015년 9월 출범해 올해로 8년차를 맞이한 드림스타트는 지난해 취약계층 아동·가족 사례관리를 통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돌봄공백 등을 점검해 사각지대 발굴과 연계 서비스 제공에 힘썼다.

또 대상 아동들의 수요에 따라 4개분야, 24개 맞춤형 서비스 사업을 지원하는 동시에 지역자원을 적극적으로 발굴·활용하며 한정된 예산에 따른 서비스 제공의 한계점에 돌파구를 마련하기도 했다.

드림스타트 운영위원회는 올해 4개 분야 27개 사업을 추진, ▲영유아 언어발달 선별검사 ▲사랑드림 연계지원 등 신설 사업을 확대했다.

분야별로는 ▲신체·건강(8개) ▲인지·언어(8개) ▲정서·행동(6개) ▲부모·가족(5개) 등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양완식 보건복지국장은 “세종시 드림스타트는 취약계층 아동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사례관리를 통해 욕구에 맞는 통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구체적인 운영방안에 대해 검토해 올해 사업운영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체계적인 사례관리 및 다양한 프로그램 제공으로 아동이 공평한 출발기회를 보장하고 건강하고 행복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을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