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경제
‘지역업체 중점 계약’ 지역경제 활력 높인다충남도·시군 공사·용역·물품 발주 시 지역업체 수주율 70% 이상 목표

충남도가 도내 업체를 대상으로 우선 계약하거나 대규모 공사 시 지역업체 수주 확대를 위한 시책을 마련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최근 원자재 가격 및 금리 인상 등으로 지역 건설업·제조업계의 어려움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공사·용역·물품 계약 시 지역업체를 중점적으로 계약해 지역 상생을 이끈다는 방침이다.

도는 올해 관련 부서와 시군, 공공기관과 함께 지역업체 수주율 70% 이상을 목표로 지역업체 우선 계약 및 우선 구매를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방계약법에 따라 2인 이상 수의계약 가능 금액을 △종합 4억 원, 전문 2억 원, 기타 1억 6000만 원 △물품 및 용역 1억 원으로 2배 상향해 도내 지역업체의 공사 참여 기회를 넓히기로 했다.

특히 종합공사 100억 원(전문공사 10억 원) 이상의 지역 제한 범위를 넘는 공사는 지역의무 공동도급제 및 지역업체 공동도급제를 추진해 지역 참여도를 높이고 지역에서 생산되는 우수제품 및 신기술, 특허품을 설계 단계에서부터 반영하는 등 지역 생산품을 중심으로 수주 확대를 꾀할 계획이다.

조원갑 도 자치안전실장은 “지역 생산품 구매, 공사 발주 시 계획 수립 단계부터 발주부서·계약부서 간 긴밀한 협조 등을 통해 지역업체 중점 계약을 실현하고 지역업체 수주율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도내 업체 대상 지역 물품 우선 구매 기준을 정하고 지역업체에 유리한 지역의무 공동도급, 지역 제한 경쟁 입찰 등 지역업체 우선 계약을 추진해 지역업체 수주율 62.4% 달성한 바 있다. 

김미애 기자  uncle020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