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정치
윤석열 굴욕외교 “또 무엇을 내줄 것인가?”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대변인단 성명, 윤 대통령의 방일 반대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강제동원 피해자 ‘제3자 변제 방식’으로 국민을 분노케한 윤석열 대통령의 끝 모를 굴욕외교 서막인 일본 방문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대전시당은 16일 대변인단 성명을 통해 “가해자인 일본의 사과 한마디 없음에도 셀프배상을 밝힌 윤석열 대통령은 강제 동원 피해자들의 피맺힌 절규를 뒤로 하고, 굴욕외교를 반대하는 국민의 들끓는 원성을 모르는 체하고 일본으로 향했다”고 성토했다.

이어 성명은  “일본 외무상은 강제동원 자체를 부인하는 발언으로 국민들의 가슴에 분노의 불을 지피고 있는데 윤석열 정부는 이를 인정이라도 한다는 듯이 입을 다물고 있다”며 “정상회담을 통해 과거사에 대한 일본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하기 보다는 일본의 원하는 지소미아(GSOMIA)재개, 원전 오염수 방류 등을 합의해 주지 않을지 심히 우려 되는 이유”라고 힐난했다. 

마지막으로 성명은 “윤 대통령은 이번 방일이 한일관계 정상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국민은 윤석열 대통령이 도대체 어디까지 일본에 내줄 작정인지 하는 걱정과 함께 이번에도 역대급 외교참사가 벌어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의 천박한 역사 인식과 외교 참사로 대한민국의 국격을 나락으로 떨어뜨리고 국민의 자존을 훼손하는 일은 더는 없어야 한다”고 못박았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