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매일룸 사회
산불, 꼼짝마! 공무원 360명 현장 감시활동 펼친다3월 18일~4월 30일까지 감시활동 나서... 산불취약지 75개소에서 활동

▲ 공무원 360명을 산불취약지에 배치해 산불감시활동.

대전시가 최근 건조한 날씨로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산불이 계속되는 가운데 18일부터 시 산하 공무원 360명을 산불취약지에 배치해 산불감시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 3월 6일 산불재난 위기경보가‘경계’단계로 격상되고, “우기 전까지를 산불방지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해 산불예방과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라”는 대통령 지시에 따라 추진된다.

대전시는 1년 중 대형산불 발생 위험이 가장 높은 4월 30일까지를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매 주말 시청 공무원 160명과 구청 공무원 200명 등 360명을 시 외곽 산림지역 75개소에 배치해 산불예방 홍보 및 단속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대전시청 공무원들이 산불감시 현장에 투입됨에 따라 주말에는 기존의 산불감시원 215명을 포함해 1일 근무 인원이 575명으로 확대된다.

   
   
▲ 공무원 360명을 산불취약지에 배치해 산불감시활동.

한편, 이날 보문산 등산로 입구에서는 시·구 공무원과 산불감시원 등 100여 명이 시민들에게 산불조심 홍보물을 나눠주며‘산불조심 캠페인’를 펼쳤다.

대전시 신용현 환경녹지국장은 “산불예방을 위해서는 행정기관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논·밭두렁이나 영농폐기물을 소각하지 말고, 야외활동 시 불씨 관리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구자헌 기자  ccrc378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